나는 나르시시스트인가?

분류없음 2009.12.21 22:26
  일주일 전, 이별을 겪고 난 뒤에 나는 자연스레 김형경씨를 '천 개의 공감'과 '사람풍경'을 통해 다시 만났다. 
  김형경.. 나를 자기 성찰로 인도해 준 작가. 
  노란 방에서 울고있는 일곱 살 여자아이를 보게해 준 그런 사람.
 
그녀는 소설가 김형경보다 심리치유에 관한 저서와 강연으로 더욱 유명하다. 24일 목요일에 그녀가 KBS1 '아침마당'의 목요특강에서 강연한다기에 출연과 강의 내용이 기대된다. 
  두 권의  책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것은 마치 그녀가 나랑 절친한 언니가 되어
  "응응, 그랬었구나. 네가 얼마나 맘이 상했을지 짐작이 돼. 그런데 말이지 한 번 이런 것들을 생각해봐야할 것 같아. 내 이야기 들어볼래?" 라고 말해주는 것 같다. 
  그러니까 만인의 형경언니가 되어 담담히 독자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런데 읽던 중에 '나는 나르시시스트인가?'하는 의심이 생겼다. 
  나를 놀라게 했던 '천 개의 공감' 속의 한 문장.

  '혹시라도 세상이 나의 논리나 도덕에 맞추어주기를 바란다면 그것이 곧 병리적 나르시시즘일 것입니다.'

  이 문장은 내가 부모님의 말에 순종하지 않고 '너 잘 났다'라고 욕을 실컷 먹으면서도
나에겐 그른 것이 없다며 왜 내 맘을 그렇게도 몰라주냐며 나의 논리를 또박또박 말해가며 두 분께 대들었던 모습들을 스쳐지나가게 했다. 또한 스무 살 때, 남자친구에게 나의 애정을 가장한 잔소리들, '내가 너를 구원해줄 수 있어'와 같은 착각들, 내가 원하는 세상과 다른 세상이라며 신문을 보며 분노하던 내 모습, 여러명의 모임보다는 일대일 대화가 더 좋은 것 등등..

  오늘 나는 말로 부모님을 죽였다.
  또박또박 말대꾸하며 서럽게 울었다.
  그렇게 서럽게 '끄억끄억'거리며 눈물이 난 건, 단순히 두 분의 입장을 헤아리기 보다는 나를 몰아세우는 서운함과 나를 몰라주는 서러움 때문이었다.
  '아빠가 내 맘 알아요? 내 입장 되어봤어요? 
   아빠는 지나간 일 되짚는 거 싫어하면서, 왜 나를 지나간 일로 혼내? 
   엄마는 나의 마음 죽어도 몰라요. 그동안 내가 얼마나 많이 참고 살아왔는지.
   나 여태껏 혼자서도 잘 큰다고 칭찬했었잖아요. 그러면 끝까지 믿어주면 안돼?'
  
  책상에 엎드려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 후에 내 맘을 가라앉히고 '나르시시즘'에 대한 개념과 '나르시시스트'들의 특징을 검색하여 이 블로그, 저 블로그 다녔다.
  여러 글들을 읽으면서 뭐 나는 병리적인 나르시시스트는 아닌 것 같다만, 그래도 우려되는 부분들이 역시 있었다.
  그러던 중에 티스토리의 블로거의 변화들을 읽게되었다. 그 변화들은 사람들에게 신경 덜쓰기, 더욱 많아진 에너지, 잡다한 것들에 대해 줄어든 관심.

  그녀의 변화들은 내가 평소에 변화되었으면 하는 부분들이었다. 
  너무 관계에 얽매였던 나, 쫌 관계에서 자유로워졌으면 했었다.
  한가지에 집중하기 힘든 나, 신경쓰이는 게 많아서 나를 잊을 만큼 어떠한 것에 몰입했으면 했었다. 그것은 대체로 학교의 중간, 기말고사와 나의 능력을 가늠하는 사례연구 과제들이었다. 그리고 내가 했던 과제들은 스스로 완벽하다고 칭찬한다. ;ㅁ;
  호기심이 많은 나, 다양한 종류의 책들을 이 책 저 책 떠들석 거리다가 맘에 들면 완전 즐겁게 읽고, 재미없거나 별로이면 냉정하게 덮어버리는 불량 Reader이다. 
  이런 내가 변화될 수 있을까?

  나 자신을 알고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이라고,
  나를 성찰하는 이 몸부림, 참 눈물겨운데 눈물 겨운 만큼 반짝반짝 빛날 수 있겠지?
  

  형경언니의 조언을 끝으로 이 쯤에서 글을 마치자. 한결 후련하네.

 '자신의 경험을 의식화하고, 문제점과 해결책을 내부에서 찾아내고, 그것을 현실에서 반복해서 실천함으로써 체화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인간은 동일시를 통해 성장한다고 몇 차례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타인의 선함과 지혜뿐 아니라 조직의 가치나 질서 역시 내부로 받아들여 그것을 자신의 일부로 만들면서 정신을 성숙시킵니다. 자신만이 '옳고 선하고 정당하다'는 관념에 갇혀 있으면 외부의 지혜나 새로운 가치를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yoom 2009.12.23 02:01 ADDR 수정/삭제 답글

    요거구나 ^^ 이번에 가서 살책에 저거 추가.

    • 뮨진짱 2009.12.24 10:29 신고 수정/삭제

      앙, 오늘 아침마당 봤는데..kk
      제대로 못봤으 >_<
      최근 발간된 에세이는 '좋은 이별'이래 ㅋ

      얼른 도착했음 좋게따!!
      주문한지 꽤 지났는데 연말이라 아직 도착하지 않아써ㅠ

  • 쥐씨 2009.12.23 11: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르시시스트이든 아니든... 언니는 언니야 거기에 집중하면 될 꺼 같아^^
    저 천개의 공감 속 한 문장은 나도 겪어봤어
    뭐 이런거 아닌가
    내가 모의고사를 30점 맞았으면 햇빛은 쨍쨍거려서는 안되고 강물은 흐르다 멈춰버려야 마땅하고ㅋㅋㅋㅋㅋㅋㅋ
    도덕은 아니지만 논리에서 쫌 일치?ㅋㅋ

    내 맘을 다 아는 사람이 어디있겠어
    사실 대화 도중에 내가 상대방한테 공감의 표시를 한다고 하더라도, 그게 진짜 마음깊이 공감해서가 아니라 난 이정도 어려움은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이 아무렇지 않게 흘려 듣는거 나는 귀기울여서 듣는 사람이다. 라는 이미지를 꽂아주려고 공감하는 '척' 할때도 있잖아
    상대방은 내가 공감해줬다는 사실에 자기 마음을 안다는거에 감사하겠지만 10의 1은 그렇지 않을때도 있는 것이니.. ㅎ,.ㅎ
    휴 나도 책을 너무 오랫동안 끊었다.. 어제 서점갔는데 읽고 싶은거 많더랔ㅋㅋ 오마이갓

    • 뮨진짱 2009.12.24 10:36 신고 수정/삭제

      네 말대로 나는 나이니까,
      나의 내면에 집중하고 싶어졌어.
      여러 상황들 속에서 제어하지 못할 정도의 나도 모르게 불쑥불쑥 올라오는 분노들 .. 왜 내가 그러는지 궁금했어.

      나는 심각한 정도의 나르시시스트는 아닌 거 같구,ㅋ
      누구나 갖고있는 정도의 나르시시즘은 있는 거 같어ㅎ
      이러한 것들을 발견했음 삶의 순간마다 감지하고
      살던대로 잘 살아가면 될 듯 싶어^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