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ly

분류없음 2010.12.08 23:10

'새로운 삶' 공부를 마치고 간증을 하게 되었다.
간증을 하려나 울렁왈랑 거린다.
많은 성도 앞에서 서서 내 은혜를 나눈다는 것은 참 의미가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여러 눈을 의식하지 않을 수가 없다.
저번 주 내내 내 머리속 한 켠의 큰 짐. 매우 부담스럽고 머리가 아프다.
어떻게 써야할 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오직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볼 것인가! 이 것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이건 아무래도 우리 가족이 다니는 교회이다 보니 더 여러 시선을 의식하는 듯 싶다.
3부 예배만 간증하고 싶은뎅 ..☞ ☜
그 회의실에서 내가 간증을 하는 사람으로 정해지던 그 순간, 그 짧은 순간에도
'나는 무엇을 입어야하지? 아.. 정숙한 차림새가 좋을려나? 귀걸이는? 옷을 사야겠구나.'
역시나, 외식에만 내가 너무 얽매여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60초동안.
문제는 옷이 아니고 내 얼굴이 아니다.
내 중심이다. 그 때에 '하나님, 오직 주님만을 드러냈으면 하는 자리인데도
저는 여전히 저를 드러내려는 생각이 너무나도 큽니다.'

나는 정말 새로운 삶을 통해서 무엇을 깨닫고 하나님께 감사했을까?
지적욕구를 채우는데 그쳤던게 아니었는지 매일 밤 일기장에서
경청의 방으로 들어가 자문해본다.

그리고 19일, 주일에는 나를 통해 하나님이 높임을 받으셨으면 좋겠다.
당장 드는 생각으로는 내 친구 민정이와 함께 했던 저녁식사 이야기를 짧게나마 할까 한다.
민정이가 내 간증을 듣고 하나님을 알았으면 만났으면 하는 것이 가장 큰 바람이다.

그래서 민정이가 하나님과 날마다 더욱 가까워질 수 만 있다면,
그래서 하나님께서 민정이를 통해 영광 받으실 수 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너는 이런 내 맘 알려나?
언제쯤이면 알겠닝.

설정

트랙백

댓글

  • 쥐씨 2010.12.10 14:0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lol 나 기대 많이 하고 있으여
    but, 여러 시선 중 하나인 내 시선도 깔끔이 무시하셈여
    그래도 난 꿋꿋히 언니의 중심을 기대하겠슴여

    • 뮨진짱 2010.12.19 23:23 신고 수정/삭제

      나의 중심을 기대한다는 너의 댓글이 힘이 되었어.
      고마워^-^ 해이니!

      오늘 나를 보며
      세워준 너의 엄지손가락 또한 너무 고마워쪄 ㅠㅠ♡

  • larinari 2010.12.18 23:47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너무 솔직한 고백에 빵터짐!
    ㅋㅋㅋㅋ
    옷을 사야겠따. 옷을 사야겠따.

    내가 그러고 있다는 걸 빨리 알아채는 거 정말 중요한 것 같아.
    내가 사람 의식하고 있구나. 이렇게 알아채면 희한하게 그 부분에서 힘을 뺄 수 있게 되더라.

    낼이네. 새옷을 사는 마음으로 멋지게 준비했지?
    사실 기대가 되기는 하지만 무덤덤한 척 할께.
    근데 뮨진이 앞에 나가면 내가 더 떨릴 것 같다.

    • 뮨진짱 2010.12.19 23:26 신고 수정/삭제

      저도 간증문보다는 옷 생각을 하는 제가 참 웃겼어요 ㅋ
      내가 의식했다는 것에 힘뺐다면 거짓말이구요
      생각보다 빨리 괜찮은 옷을 득템했다는 것이
      너무 감사했어요.
      다른 것에 신경 쓸 수 있어서!!ㅋㅋㅋ
      쿠하하하하하하하하

      그 앞에서도 저 멀리 앉아계시는 사모님 얼굴!
      저를 보며 미소지어주시는 사모님 얼굴을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그 미소 너무 감사해요!!!

Long time no see. 꿈을 살다

분류없음 2010.10.11 23:13
야, 미안해!
먼저 정말 오랜만이라고 인사할 수 밖에 없다.
내 블로그를 너무 오랫동안 방치해서 미안하다. 아니, 많이 부끄럽다..^-^;
작년, 그렇게 티스토리 블로그에 열을 올렸는데 취직을 한 이후로는
블로그를 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나는 일촌도 많고 편리함이 최고인 싸이월드를 주로 애용할 수 밖에 없었다.
미니홈피의 작은 공간은 글쓰기에 전혀 부담감이 없기 때문이다.
싸이질은 여전히 즐겁닼
그렇다고 내가 티스토리를 전혀 방문하지 않은 건 아니다.
내 블로그가 아닌 지인들의 블로그에 많이 가게 되었다. 
지인들의 글을 보며 웃고, 진지하게 사뭇 생각하고 했었는데 정작 내 블로그엔 오기 싫었다.
당연히 오기 싫었겠지. 얼마나 글이 오그라들고,
업뎃욕구가 철저하게 저하되는 내 블로그 ㅋㅋㅋ
9월부터 블로그 해야지.. 해야지.. 했지만 이 곳에 로그인해서 글을 쓴다는 것은
여간 쉬운 일이 아니었다.
또한 오랜만에 와서 지난 글들을 본다는 것은 정말 오그라든닼ㅋㅋㅋㅋㅋㅋㅋㅋ

무슨 고민을 저렇게 했을까
어쩜 저렇게도 아팠을까  
얼마나 고민했고 아팠으면 저렇게 글을 썼을까 싶다.



용기있는 로그인
무튼 나는 이제 슬슬 블로그질을 하려고 용기있게 로그인하고 글을 쓴다.
한 때 이 블로그를 버릴까 생각도 했었는데..
저 오그라드는 글은 어쩌면 소중한 나의 자산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내가 이 곳에 쓰는 내용처럼 살지 못하거나 글을 쓰는 순간에 가졌던 마음가짐을
잊을 때가 너무 많기에 글을 쓰나 안쓰나 같다는 생각을 했다!
설혹 나의 글과 나의 삶이 동일하지 않더라도 계속 평행선을 유지한다할지라도
너무 부끄러워하지 말자 (^ㅁ^)...
어느 누구도 글과 삶의 일치점에 서있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니깐.

설정

트랙백

댓글

  • larinari 2010.12.18 23:49 ADDR 수정/삭제 답글

    버리지 마.
    싸이가 주는 맛하곤 다른 맛이 있잖니.
    삶과 글의 일치를 향해서 지향하길 멈추지 않으면 된다고 봐.
    장담컨데... 가장 정직하게, 더 정직하게 쓰자는 의지로 하나 둘 글이 쌓여가면 어느 새 글과 삶의 거리가 조금씩 좁혀져 가는 걸 느낄 수 있을거야.
    이렇게 젊은 날에 이런 작업을 시작한 너희가 나는 그저 부럽고마..

    • 뮨진짱 2010.12.19 23:28 신고 수정/삭제

      이 댓글 읽고 바로 포스팅했어요^^

      히히♡
      글과 삶의 거리가 좁혀지는 거
      너무 기대하고 있어요!

선생님[떤땐님] 후우우~

분류없음 2010.08.23 00:50




① 떤땐님 손의 부착된 밴드를 확인한 후, 손을 끌어당긴다.

② 다친 곳에 자신의 입으로 후우우우 해주면 낫는다고 믿는다.

    자연스레 떤땐님 손의 밴드 위에 후우우우~해준다.

③ 애교스럽게 떤땐님을 쳐다본다.




이 아이의 사랑법.

가끔은 아이들을 통해서 흘러나오는 사랑으로 감동받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

  • 민갱언니 2010.09.06 11:13 ADDR 수정/삭제 답글

    얼굴에 애교가 가득해~~
    넘 귀엽당!!^^

    • 뮨진짱 2010.10.11 23:39 신고 수정/삭제

      우리 민갱언니 친히 블로그에 와주시고..
      감사하네요!